Review/Books 2014. 2. 22. 00:16





두권의 여행책을 동시에 읽었다. 


아직도 기침은 낫지 않고.. 빌어먹을.. 훈련소 갔다와서 기침을 한달동안 했을때 그 느낌이다. 그래도 그땐 잠 못 잘 정도는 아니었는데. 


잠의 콸리티가 떨어질정도로 기침이 나오니 괴롭다. 잠에 들었다가도 기침하면서 깨니까. 3일째 졸피뎀에 의지했다. 어제는 아예 깨기 싫어서 그냥 한알을 통째로 먹고 잤는데도 잠을 못잤다. 목구멍이 간질간질하니 기침을 하지 않으면 견딜수 없는 괴로움. 


어쨌든 저쨌든 괴로운 기분으로 토요일아침을 맞이하여 어제 읽던 책들을 마저 읽는다. 


히피의 여행 바이러스. 난 여행책을 왜 그리도 좋아하는지. 그냥 손잡히는대로 빌려오면 죄다 여행책이다. 


특정한 장소를 골라서 쓴것도 아니고, 여행정보를 제공해주는것도 아니다. 그냥 소개도 없이 무턱대고 이야기를 시작한다. 마치 오래된 친구에게 말건네듯. 그래서 들어보면 아~ 이게 터키이야기구나, 유럽이야기구나, 쿠바이야기구나 한다. 


글쓴이의 자세가 맘에들었다. 화려함을 추구하기보다 털털함. 그리고 각지의 뒷골목에서 느끼는 자기만의 감성. 그리고 무엇보다 불만이 별로 없다. 20살후반의 여성이 쓴것 답지 않은 원숙함이 느껴졌다. 


쉽게쉽게 읽힌다. 그렇게 재미가 있지도 않지만, 손에서 놓여지게 될만큼 재미가 없지도 않다. 딱 토요일 오전,오후 침대에서 뎅굴거리며 잠시 나를 생소한 외국의 어느 길거리에 잠시 데려다 주는 느낌을 느끼기에 적절하다. 


다른 하나는,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 주겠지. 


3살바기 아들과 떠나는 터키여행기. 3살아이를 데리고 여행을 떠나기 쉽지 않았을텐데. 대단하다 생각하며 책을 읽기 시작한다. 


그 용기가 대단한건 좋은데, 책 곳곳에서 튀어나오는 내가 이렇게 대단한 여자야. 3살짜리를 데리고 다녀. 이런느낌. 싫다. 그리고 오히려 자기의 아이를 이용하는 느낌. 


그리고 나도모르게 방어본능이 들게 만드는 한국인에 대한 모멸. 호텔에서 떠드는 한국인을 보며 이곳이 지옥이라고 말한다거나, 패키지도 단체관광온 한국인에 대한 경멸감을 드러내고. 한국인은 이래이래. 한국 여자아이들과 일본여자아이들은 이래저래 달라.. 그리고 보통은 한국을 까는 내용. 이게 여행기야 문화비평서야. 


작가스스로가 영어를 얼마나 잘하는지 모르겠는데 아이와 영어로 대화하며 여행한다는.. 부분에서는 실소가 나왔다. 

그래도 빌려온 책이니까 어디 한번 다 읽어볼까 하다가.. 내 소중한 시간을 더 낭비하고싶지 않아 읽다가 덮어버렸다. 

책의 평점이 다른것보다 좀 높은 편인데..한국인을 비방하는 내용이 신선하지가 않고 닳고 닳은 내용을 혼자만 아는것처럼 써놓아서 그냥 다음 책으로 넘어간다. 남이 읽기엔 재밌는지 몰라도 내 입맛엔 안 맞는 책이다. 내 성격이 좀 더 유해지면 다시한번 보려나?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view/Books 2014. 2. 21. 06:29



이 책을 처음 봤던게 어느 미용실에서 머리 자를 차례 기다리며 책장 뒤적이다 보니 있었다. 자전거타고 여행기라.. 내 흥미를 끌기에 충분했지만 곧 머리자를 시간이 되어서 일단 핸드폰으로 책 표지만 찍어놓고 언젠가 읽어야지 했는데.. 계속 못 읽다가..


아파서 데굴거리다가 결국 다 읽게 됨.. 안그래도 콧물이 계속 나서 괴로웠는데 이놈의 작가가 책 한권짜리 곳곳에 왜 질질짜게 만드는 요소를 넣어놨는지..


나도모르게 서너번은 줄줄 눈물을 흘리며 읽었던것 같다. 


다른건 다 차치하고서라도.. 

7년반동안의 여행. 그리고 95,000km의 여행. 

말이 필요없다. 이건 돈줘도 못한다. 

나도 하고싶다. 이건 돈과도 못 바꾼다. 

이 작가의 용기가 부럽고 경험이 부럽다. 

나에게도 기회가 올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든다. 

지금의 나라면.. 이대로 쭈욱 살아간다면.. 그래 일년에 한번정도씩은 .. 한달정도는 자전거여행을 할수 있겠지 싶다. 근데 그게 맥시멈이겠지. 그래도 효율적으로하면 괜찮을꺼야 하는 위로..?


머물고 싶은만큼 머물고. 돌아가고싶으면 돌아가고. 만나고싶은 사람들을 만나며 하는 여행. 부럽다. 


7년반동의 1을 한권에 담는것은 솔직히 불가능하다. 

이사람이 쓴 책이 지금까지는 총 세권 (모르겠다 번역되지 않은것은더 있을지도)

1. 가보기전엔 죽지마라.

2.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화장실과 가장 멋진 별밤

3. 맛보기전엔 묵지마라. 

이렇게 있는데 1,2권은 읽었다. 3권은 오늘 빌리러 갔는데 마침 도서관이 닫는 날이라 못빌렸고..


솔직히 한두권안에 7년반의 이야기를 담는 다는것은 불가능하고 방문한 국가만 해도 85개국이라는데 1개국에 한 이야기만 써도 분량이 상당할테고.. 결국 이책은 이 사람이 겪은 일중에 극히 일부중에 일부라는 건데. 특이하게도 재밌는 이야기도 많이 있지만 죽을만큼 고생한 이야기 아팠던 이야기들이 많다. 아마 그 일들이 더 기억에 많이 남지 않겠냐..

그런데 사람이란게 정말 재밌는게 그런 황당하고 어렵고 힘들고 죽을만큼의 시련에서 눈을 들었을때 펼쳐진 장관에 대해서는 더 감동하고 더 뇌리속에 깊이 저장해 두는 경향이 있는것 같다. 

나에게도 기억나는 몇가지 여행의 기억들이란 그저 남이 보기엔 아무것도 아닌게 될수도있지만. 땀뻘뻘흘리고 정말 고생했던 기억들이 재밌고 즐거웠던 기억인듯.. 


여행가고싶다..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view/Books 2014. 2. 3. 04:25




어제 자기전에 읽었는데, 그냥 시간 보내기엔 괜찮았던것 같다. 


솔직히 히치하이킹도 하고 끌바도 하고 텐트에서 자기 싫어서 여기저기 손도 벌려보고, 무려 자전거 넘어진 이야기가 세번이나 나온다. 


만화가 지망생이라 그런지 조금씩 그림도 있는데 올망졸망 하니 귀엽다. 


가끔 자전거관련 정보도 알려주는데 그럭저럭 볼만했다. 


뭔가 프로페셔널한것은 기대하면 안되고, 그냥 평범한 20대 청년의 자전거 여행 스토리라고 하면 되겠다. 


가끔 자전거 타다 삶의 깨달음을 얻은것에 대해서도 쓰는데 끄덕끄덕 하며 봤다. 




낙동강 종주 한번 해보려고 관심이 가는 제목이라 빌렸는데 

지은이 이재오..-_-

정치인들은 별로 안 좋아하는 터라..그냥 슥슥 읽고 넘김. 

재미없음.




뉴욕에 조금 머물러봤다고 혹시 이거 읽으면 도움이 될까 해서 조금 읽어봄..

도움이 안된다면 거짓말이겠지만 그닥 효율적이진 않음.

중간까지 읽다가 그냥 말았음.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view/Books 2014. 1. 31. 20:15

 

 

원래 읽을려고 했던 책은 가보기 전엔 죽지마라 였다.

 

커피를 마시려고 들어갔던 어느 커피숍의 책장에서 본 가보기 전엔 죽지마라는 당시에 내가 읽을 시간이 없어서, (항상 하듯이) 폰에 책 표지만 사진을 찍어두고 나중에 읽으리라 생각해뒀다.

 

그리고 시간이 많이 남는 요즘 도서관에서 그 책이 대출가능한것을 발견하고 자전거를 타고 도서관에 도착했을 때, 누군가 그 사이에 그 책을 빌려가 버렸고,

 

다행히 그책옆에 있는 이책을 발견하게 되어 빌렸다.

 

역시나 난 여행이야기라면 ... 책을 들고 단숨에 읽어버린다. 그만큼 내가 여행을 좋아하고, 남의 여행이야기라면 눈 똥그랗게 뜨고 귀 쫑긋 세운다.

 

-----------------

 

내가 공중보건의로 근무하여 USMLE 공부를 한창 하고 있던때.

 

너무 답답했다. 나의 근무지는 차로 5분정도면 바닷가를 볼수 있는 곳이었는데,

 

나는 그만큼 지척에 있는 바다도 맘껏 보지 못했다. 그만큼 마음에 여유가 없었던 것이다. 그러는 어느날 사각의 방안에 갇혀 공부하는게 못견딜만큼 답답해졌다.

 

너무너무 답답해서 죽을것 같았다.

 

차를 몰고 그 바닷가로 갔다. 최대한 바닷가에 가까이 차를 대고, 부두끝에 정면으로 바닷가가 보이는 자리에. 운전석에 앉아. 시동을 끄고, 음악을 최대한 크게 틀고 눈을 감고 좌석을 최대한 눕히고 누웠다.

 

때로 눈을뜨고 햇빛에 반사되어 넘실거리는 수정같은 파도의 조각들을 바로보고 다시 눈을 감고, 그렇게 시간을 보냈다.

 

갑자기 책을 읽다가 그때 그시절이 생각나는 것은 왜일까.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view/Books 2014. 1. 30. 05:09

최근들어 시간이 나면서 이것저것 책과 DVD를 보고있다. 


문득 이것들을 잊기전에 간단히 라도 써두면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짧게 짧게 기록하자. 





김미경 책이 한쪽에 모아져있길래 슥슥 훑어봤던 책들. 내안의 스티브 잡스를 깨워라. 




한달에 한 번, 12명의 인생 멘토를 만나다. 그럭저럭 읽을만 했던 책. 




2012년 자기계발을 위한 트렌드 키워드.

최근의 트렌드를 그나마 조금 짚어낸 책. 위 세권의 책들은 짧아서 금방 금방 읽혔던듯. 




석봉 토스트, 연봉 1억 신화. 

지나가다 눈에 띄어서 빌려본 책. 


총각네 야채가게와 비슷한 류. 


그래도 총각네 야채가게는 재밌어서 두번 읽었던것으로 기억.





그리고 지금 읽고 있는 책. 인생의 절반쯤 왔을때 깨닫게 되는 것들.

사실 이책은 산지 거의 1년 되어가는데 사놓고 못 읽다가 이제야 여유가 나서 조금 읽어보는중. 


to-do-list 의 목록을 하나 지운다는 의미로 꺼내들었던 책인데 기대했던 것보다 생각할꺼리를 많이 줘서 재밌게 읽는중.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view/Books 2014. 1. 24. 18:52



1.


책은 반드시 한번에 한권만 구입!!!!!!! 그리고 산 당일날 바로 읽기 시작. 


읽고 싶은 책을 발견했다면 경제적으로 무리가 없는 한 구입한다. 그리고 그 책을 손에 들고 곧장 읽어 내려간다. 단 몇 페이지라도 좋으니까 읽기 시작하는 것이 요령이다.


책을 읽기 시작했는데 재미가 없거나 자신에게 필요한 정보가 없다고 판단했다면 곧장 읽기를 멈추고 헌책방이나 중고매매 사이트에 팔아버리자. 유익하지도 않은 것을 읽는 것 만큼 시간낭비도 없다. 


=> 나도 지금 안 읽는 책들 많은데 다 팔아버리자. 



2. 자기 투자가 최고의 투자이다. 


자기 투자를 하자. 바꿔 말하면 스스로 비용을 부담하자. 인간은 고통을 느끼지 못하면 진지해지지 않는다. 나의 오랜 경험에 비추어보면 자신이 비용을 부담하지 않은 사람들이 지식을 흡수하는 비율은 거의 0에 가깝다. 


3. 소설이나 영자 신문 어떤 것이라도 좋다. 자신이 흥미를 느끼는 분야 혹은 일 관련 분야의 영문을 매일 30분정도 읽자. 한가지 주의할 점은 일단 빨리 읽는 것이다. 반대로 말하면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부분은 자신있게 건너뛸 수 있을 때까지 독해 기술을 향상시키자.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view/Books 2014. 1. 23. 23:18




지금까지는 아무리 힘들어도 다들 자기 텐트를 찾아갔지만, 롱데이때는 자기 텐트고 남의 텐트고 가릴 상황이 아니었다. 모두 지칠 대로 지쳐서 누울 자리만 있으면 아무 데서나 뻗어버렸다. 


사막 한가운데서 조난 당할뻔한 상황에서 생판 모르는 다른 선수를 만나자마자 서로 와락 부둥켜 앉았다. 


------


절박함과 극함으로 자신을 내몰때야 말로, 자신과 제대로 만날 수 있고 신을 진심으로 우러러 보고 접할수 있는것 같다. 


난 내 자신을 어떠한 극함에 내몰고 있는가. 그리고 그 극한의 끝에서 내가 만날수 있는 내 자신의 모습은 무엇일까. 난 무엇을 얻을수 있을까. 

---

자유의 몸이 되기까지 약 90일이 남았다. 


진짜 계획을 치밀하게 짜야할때다. 

---

장애를 뛰어넘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내가 느끼는 바는 

그렇게 힘든 과정도 극복한 사람도 있는데 나라고 못할쏘냐. 하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하고싶다. 자전거를 타고 어디든지 정말 숨이 턱까지 차서 너무너무 힘들어서 도저히 더이상 못할때까지 달리고싶다. 그런데 더 달리고 싶다. 

이전에 그런적은 동열이형이랑 자전거 타고다니면서밖에 못 느껴봤다. 무등산을 R1으로 등반하면서. 그리고 율포해수욕장을 다녀오면서... 

그때가 문득 그리워지면서 다시한번 하고싶어 진다. 


----


당신은 누구이고,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나요?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