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2015년'에 해당되는 글 46건

  1. 2015.12.10 :: 12.10
  2. 2015.12.06 :: 12.6
  3. 2015.11.13 :: 11.13 (1)
  4. 2015.09.02 :: 9.2
  5. 2015.08.14 :: 8.14
  6. 2015.08.12 :: 8.12
  7. 2015.08.06 :: 8.6
  8. 2015.08.03 :: 8.3
  9. 2015.08.02 :: 8.2
  10. 2015.07.31 :: 7.31
Diary/2015년 2015. 12. 10. 08:47

낮밤이 바뀐 생활을 한 일주일 하다가 다시 이틀간 낮에 클리닉을 하려니, 디스오리엔테이션이 심해진다. 이왕이면 오후에 잡아놓은 클리닉이었으면 평소보다 조금 일찍 일어나서 클리닉을 한후에 밤새고 다음날 아침에 자면 좋을려만. 하긴 오늘도 클리닉이 있어 그렇게 하긴 힘들겠네. 


오늘이 금요일인지 목요일인지 헷갈리고, 어제는 저녁 먹고 바로 잠들어서 거의 12시간을 넘게 잔듯. 인턴이 이정도 잘수 있으면 감사해야지. 


오늘은 모사이트에서 인턴때 했던 일을 적어놓은 선생님 글을보고 아.. 하고 느낀점이 있었다. 여기도 가끔은 별반 다르지 않지만 그래도 한국정도로 모욕적이고 말도 안되는 스케줄은 아닌듯하다. 


그래도 레지던트 일년차가 바쁜건 어디나 비슷하긴 한듯. 


'Diary > 201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10  (0) 2015.12.10
12.6  (0) 2015.12.06
11.13  (1) 2015.11.13
9.2  (0) 2015.09.02
8.14  (0) 2015.08.14
8.12  (0) 2015.08.12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Diary/2015년 2015. 12. 6. 16:44

달력을 보니 어느새 12월. 시간이 참 빨리도 간다. 

올해는 나에게 있어 큰 전환점이 된 해이기도 하다. 한국의 생활을 정리하고 미국으로 와서 정착민으로써 살아가기 시작했으니까. 


12월 로테이션은 산부인과이다. 3년동안의 스케줄을 대충 훑어보니

MMC에서 1개월 SJH에서 1개월 그리고 OBGYN 클리닉 1개월이 있는것 같다. 


학생때 그다지 큰 흥미를 갖지 못한 과목이라 크게 관심이 가지 않지만, 뭐 하나라도 더 배운다는 생각에 열심히 돌려고 하는중. 미국 임상 실습을 돈을 받으면서 하는 기분이긴 함. 


뛰어나게 잘하고 싶은데 중간은 커녕 제일 밑바닥에 있는것 같아서 항상 마음이 꺼림직하다. 


2주는 밤당직 그리고 2주는 낮에 일하는데 첫 2주가 밤에 일하는 것이라서 요즘 생활이 말이 아니다. 오늘로 밤에 일하는 날이 3일째 인데 어제랑 그제 너무 졸려서 힘들었다. 잠깐 눈 붙일곳도 마땅치 않고, 성격상 파견나와서 일하는거라서 맘놓고 어디가서 쉬기도 힘들다. 


환자가 끊기는 시간에 좀 공부를 해볼려고 했는데 새벽 2시가 넘어가면 도저히 머리 회전이 되지않아 뭘 읽어도 머리에 들어오지 않는다 그냥 8시 넘어서 퇴근 해서 한숨 자는게 그렇게 기다려 질수가 없다. 


언능 적응이라도 되어서 밤에도 뭔가라도 좀 읽고싶은데. 


웃긴게 2주중간에 아침 7시~ 오후 5시 스케줄이 한두개 있는데 이건 어쩌란건지. 답이 안나온다. 물론 그날 저녁 당직은 없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이 스케줄은 제정신으로 돌수 없을것 같다. 머리를 써봐도 그냥 오전 9시에 잠들것을 오후 4~5시까지 버티다가 바로 자야하다. 답이 없다. 차라리 2주 내내 밤에만 하면 어느정도 적응이 되어서 할만할 텐데 말이다. 


오늘도 오전9시에 잠들때 목표는 오후5시까지 자서 새벽에 안졸리게 뭔가 효율적으로 일해보자 였는데 적응이 서서히 되기는 커녕. 첫날은 3시반 둘째날은 3시 오늘은 2시반에 깼다. 


새벽에 무지하게 피곤해질것은 안봐도 뻔한일. 


ICU 밤당직 로테이션할때는 이거보다는 좀 나앗던것 같은데. 


벌써 4:43. 특별히 뭔가를 하진 않지만 시간은 휙휙 흘러간다. 나가서 잠깐 운동이라도 하고 출근해야겠다. 

'Diary > 201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10  (0) 2015.12.10
12.6  (0) 2015.12.06
11.13  (1) 2015.11.13
9.2  (0) 2015.09.02
8.14  (0) 2015.08.14
8.12  (0) 2015.08.12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Diary/2015년 2015. 11. 13. 21:02

11월은 대망의 인페이션트. 

아이씨유와는 또 다른 세계다. 

첫주는 정말 정신없이 흘러갔다. 12시에 집에와서 4시간 자고 다시 나간적도 있고. 

그때는 하루하루가 정말 힘들었는데 이번주는 그나마 환자수가 적어져서 할만했다. 

19일연속 일하게 되서 뭔가 이상하다고 생각해서 치프와 코디네이테에게 말하니까 미안하다고 잘못 짜진거라고 미리 말했어야지 이제 말하면 어쩌냐고 한다. 이제막 갓시작한 인턴이 스케줄에 대해 불평을 할수가 있을까? 그냥 그런가보다 하는데 너무 심하다 싶어서 물어본거지. 그래서 같이 일하는 동료한테 이거 잘못짜진거라고 우리끼리 알아서 조정하라고 한다고 그랬더니 난 더 일하기 싫다. 그냥 써져있는대로 할란다. 이런다. 예상대로긴 했지만 역시..


리쿠릇 디너까지 포함하면 23일 연속 일하게 되는건데 참 나도 미련하기도 하지. 같이 일하는 동료는 스케줄이 꼬이는 바람에 엄청 덕을 보게 되었다. 절대 휴가낼수 없는 로테이션에 휴가까지 얻고 덕분에 나는 독박을 썼다. 뭐.. 어쩌겠어 그려려니 하면서 묵묵히 도는것이다. 


시스템은 서서히 적응 되어가는듯 하고... 의학지식도 더 쌓아햐 한다. 

'Diary > 201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10  (0) 2015.12.10
12.6  (0) 2015.12.06
11.13  (1) 2015.11.13
9.2  (0) 2015.09.02
8.14  (0) 2015.08.14
8.12  (0) 2015.08.12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5.11.16 01:57

Diary/2015년 2015. 9. 2. 20:45

9.2

잊기 전에 뭔가 몇글자라도 남겨보기로 한다. 후일 읽어보면 재밌고 도움이 될꺼다. 


어제부터 ICU시작 했는데 5:40분쯤 출근해서 저녁 9시30분쯤 집에 왔다. 공식적인 인페이션트 첫날인데다, 전혀 다른 병원에 전혀 다른 컴퓨터 시스템이어서 한참을 헤매야 했다. 게다가 첫날부터 오후에 클리닉이 있어서 클리닉환자들을 보고 와서 다시 나머지 노트를 작성하느라 힘들었다. 


어텐딩은 중국사람. 나보다 훨씬 액센트가 심하다. 그리고 펠로우는 인도사람. 강한 액센트에 나도 또한 영어가 익숙치 않은 사람이라. 힘들었다. 


집에 와서는 클리닉 노트를 마저 작성하고. 내일을 위해 잤고 오늘은 둘째날, 그래도 오늘은 둘째날이라고 좀 나았다. 0.5%정도. 여전히 말은 잘 못알아듣겠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미 후회는 하고 있었지만 좀 공부를 했어야 했다. 스텝3 친지 벌써 2년이 훨씬 넘다보니 클리니컬 지식이 거의 머리속에 없다. 정말 완전한 기본중에 왕 기초 조차도 없는데다가, 영어까지 힘들게 하고 플러스 새로운 병원& 새로운 전자차트 & 처음시작하는 인페이션트. 


공부를 해야겠다고. 생각하게 만들었다. 공부를 하자. 


'Diary > 201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6  (0) 2015.12.06
11.13  (1) 2015.11.13
9.2  (0) 2015.09.02
8.14  (0) 2015.08.14
8.12  (0) 2015.08.12
8.6  (0) 2015.08.06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Diary/2015년 2015. 8. 14. 22:25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게 나을려나 생각이 들었다가. 생각해보니 다음달 ICU돌면 아마 생체시계가 난장판이 될 예정이므로 그냥 살기로 한다. 

다만 쓸데없는 시간을 좀 줄이고, 집중을 좀 더 하기로 하고. 

집중이 좀 더 잘되는 장소를 찾아다니기로 한다. 


다음주 월요일 저녁부터 그다음주 월요일 저녁까지 시간이 주어졌으니 알차게 써보기로 한다. 

'Diary > 201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13  (1) 2015.11.13
9.2  (0) 2015.09.02
8.14  (0) 2015.08.14
8.12  (0) 2015.08.12
8.6  (0) 2015.08.06
8.3  (0) 2015.08.03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Diary/2015년 2015. 8. 12. 21:27

하루하루가 바쁘다 보니 일기를 쓸 의욕도 별로 없고, 매일이 비슷하니 느끼는것도 별로 없는것 같다. 


오늘은 PPT 발표를 했는데 그냥 그럭저럭. 다만 논문 자체가 그리 좋은게 아니어서..쩝..


이거 준비한다고 며칠째 운동도 못갔는데 


오늘은 좀 가볼까 했는데 벌써 내일 클리닉에서 볼 환자 파악하고 나니 9:30. 지금이라도 가야겠다. 30분만 매일 투자하자 싶다. 

'Diary > 201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9.2  (0) 2015.09.02
8.14  (0) 2015.08.14
8.12  (0) 2015.08.12
8.6  (0) 2015.08.06
8.3  (0) 2015.08.03
8.2  (0) 2015.08.02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Diary/2015년 2015. 8. 6. 20:09

8.6

왜 8.4 8.5 일기가 없는걸까 생각해보니 못 쓰고 잤구나. 


요즘 클리닉에서 환자를 보는데 오늘 중대한 실수를 했다. 원래 첫 6개월 동안 모든 환자는 어텐딩이 한번씩 가서 환자를 봐야하는데 그것을 모르고 다른 지역에서 잠깐 온 환자가 Cellulitis 로 f/u왔는데 너무나도 아무 증상이 없어서 그냥 보냈는데 알고보니 어텐딩을 보여줘야 하는거였다. 


누군가 설명해줬었는데 내가 못 들었거나.. 암튼.. 내 잘못이다. 


피터 선생님께서 10월말 인트레이닝 시험 잘보려면 기출문제를 열심히 공부하라고 하셨다. 할게 많다. 

'Diary > 201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8.14  (0) 2015.08.14
8.12  (0) 2015.08.12
8.6  (0) 2015.08.06
8.3  (0) 2015.08.03
8.2  (0) 2015.08.02
7.31  (0) 2015.07.31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Diary/2015년 2015. 8. 3. 19:06

8.3

오늘부터 정형외과 도는 날. 

지금 일기를 병원 온콜 룸에서 쓰고있다. 


7:00까지 정형외과 컨퍼런스 하는곳에 도착하여 자기소개 하고 

온콜인 레지던트 따라다니며 dog bite case, ankle fx. case 를 배웠다. 


신선한 경험이었고 도움이 많이 되었다. 오후에는 스포츠메디신 클리닉에 가서 PA에게 여러가지 검사를 배우고 Knee injection 도 해볼수 있었다. 스포츠 메디신에 대한 관심을 다시 한번 확인할수 있었다. 


시간이 금방 금방 간다. 몸은 피곤하지만 잠시 눈좀 붙여가며 체력보충하고 다시 집중하고. 효율적으로 하는 법 배우기. 

'Diary > 201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8.12  (0) 2015.08.12
8.6  (0) 2015.08.06
8.3  (0) 2015.08.03
8.2  (0) 2015.08.02
7.31  (0) 2015.07.31
7.30  (0) 2015.07.30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Diary/2015년 2015. 8. 2. 14:46

8.2

주말엔 밀린 공부를 하려고 했었는데 


저번주에 한국에서도 도착한 3박스의 짐을 바빠서 못 풀었다가 어제 토요일날 정리를 다 마쳤다. 겨울옷 까지 정리를 하느라, chest drawer 가 모자라서 월마트에서 하나 사왔는데 조립하는데 거의 2시간도 넘게 걸린것 같다. 튼튼하지도 않고 생각보다 별로인데, 가격이 저렴해서. 


이제 옷정리/Closet 정리까지 다 마무리 지었고 이제 더이상 살것도 없다. 공부만 열심히 하면 된다. 어젠 자기전에 유통기한이 다 된 에이치마트에서 사온 카레가 하나 있어서 그거 활용하느라 감자 당금 양파 브로콜리 소고기가 들어간 카레 만들어 먹음. 


저번주말엔 김치찌개 만들고, 그냥 주말에 하는일은 보통 청소 + 일주일간 먹을 밥 & 음식 만들어서 냉장 & 냉동 보관 + 빨래 + 세차 + 일용품들 쇼핑. 하다보면 하루는 그냥 간다. 


교회갔다가 오니 이 시간. 교회에서 오늘 마음에 드는 말씀을 발견했다.  


21 A woman giving birth to a child has pain because her time has come; but when her baby is born she forgets the anguish because of her joy that a child is born into the world. 22 So with you: Now is your time of grief, but I will see you again and you will rejoice, and no one will take away your joy. 23 In that day you will no longer ask me anything. Very truly I tell you, my Father will give you whatever you ask in my name. 24 Until now you have not asked for anything in my name. Ask and you will receive, and your joy will be complete. 

John 16:21~24


남은 일요일 집중좀 해야지

'Diary > 201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8.6  (0) 2015.08.06
8.3  (0) 2015.08.03
8.2  (0) 2015.08.02
7.31  (0) 2015.07.31
7.30  (0) 2015.07.30
7.29  (0) 2015.07.29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

Diary/2015년 2015. 7. 31. 22:40

마지막 FMTS출근. 한달간 힘들었다. 물론 매일 매일 출근했던것은 아니지만, 미국의 inpatient service 를 제대로 느낄수 있었다. 


처음으로 내 손으로 입원도 시켜보고 퇴원도 시켜보고 

처음으로 랩도 내보고, 약도 오더하고.. 

각과에 전화도 하고 

다른 어텐딩과 상의하고 

랩에 빨리 랩결과 달라고 전화도 하고


같은 클라스 아이들과 친해지고 같이 뒹굴고 같이 잡담하고 분노하고, 밥먹고.. 많이 친해진듯 하다. 3년간 생사고락을 함께할 친구들을 만나서 기쁘다. 


우연찮게 오늘이 내가 발표하는날이라 GI bleed 에 대해 발표하는데 하고싶은말이 영어로 나오지 않아서 참 고생했다. 그러면서 다시 영어공부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절감하고 절감하고..


매 순간순간이 힘들고 괴롭지만 이렇게 한 블락이 끝나니까 새롭고 또 보람차고 그렇다. 다시 시작할 용기도 나고 다음에 뭐가 날 기다리고 있을지 모르지만. 


포기하지 않고 또 용기내서 한걸음 한걸음 나가다보면 언젠가 성장해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되리라고 또 믿어보는 하루다. 


온콜이라서 6;30에서 저녁8시정도까지 병원에 있었는데.. 영어만 조금더 잘했어도 정말 더 많이 배우고 더 보람차고 더 활발하게 활동하고 더 재미있게 보낼수 있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 이틀을 쉬고 정형외과 시작이다. 


계획한것들이 있다. 지켜보자. 달려보자


'Diary > 2015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8.3  (0) 2015.08.03
8.2  (0) 2015.08.02
7.31  (0) 2015.07.31
7.30  (0) 2015.07.30
7.29  (0) 2015.07.29
7.28  (0) 2015.07.28
posted by 차도닥

댓글을 달아 주세요